‘달팽이 호텔’, 체크아웃 아쉬움 달래줄 ‘작은 음악회’ 개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올리브 '달팽이 호텔'

사진=올리브 ‘달팽이 호텔’

오늘(27일) 방송되는 올리브 ‘달팽이 호텔’ 5화에서는 체크아웃의 아쉬움을 달래줄 작은 음악회가 열린다.

‘뮤지션들의 뮤지션’이라 불리는 재즈피아니스트 김광민은 특유의 깊고 섬세한 피아노 독주를 선보인다. 연주가 시작되자 모두 눈을 감고 집중하는 것. 특히 김재화는 깊은 감동을 받은 나머지 눈물까지 뚝뚝 흘렸다고. 또한 김광민과 성시경이 함께 꾸민 귀호강 컬레버레이션 공연에 김민정은 연신 ‘목소리가 꿀 같다‘ 며 감탄을 숨기지 못하는 모습을 보인다.

‘달팽이 호텔’의 마지막 날 밤 열린 작은 음악회에서 이상은은 1993년 발매된 명곡 ‘언젠가는’을 열창한다. 녹슬지 않은 가창력으로 무대를 장악할 뿐만 아니라 손님들과 직원들이 모두 떼창으로 응답하며 추억과 감동에 젖어드는 모습이 방송에서 공개된다.

재치 있는 발언으로 ‘언어 연금술사’, ‘명언 제조기’ 별명을 갖고 있는 노회찬은 ‘정선아리랑시장’으로 향한다. 달팽이 투어에서 무엇이든 막힘없이 대답하는 지식자판기의 모습을 선보이며 ‘노이버’ 라는 새로운 별명을 얻은 노회찬은 숨겨왔던 매력을 발산하며 재미를 더할 전망. 박학다식한 모습은 물론 휴대폰에 바람을 후후 불며 ‘신개념 오카리나 앱 연주’를 선보이는 등 엉뚱하고도 예측불가 반전 매력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송소희가 호텔 운영진과 손님들을 위해 준비한 깜짝 국악 공연부터 체크아웃의 순간, 정든 손님들이 시장에서 구입했던 선물을 서로 교환하며 헤어지는 모습이 그려진다. 과연 손님들은 각각 어떤 메시지와 개성으로 달팽이 호텔과 작별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달팽이 호텔’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올리브와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