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연 10주년 ‘삼총사’, ‘영미’ ‘안경선배’ 등 이색 할인 이벤트 연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삼총사' 포스터 / 사진제공=킹앤아이컴퍼니

뮤지컬 ‘삼총사’ 포스터 / 사진제공=킹앤아이컴퍼니

뮤지컬 ‘삼총사'(연출 왕용범)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와 아시아 최초 컬링 은메달 획득을 기념해 이색 할인 이벤트를 연다.

‘삼총사’ 측은 27일부터 예매자 이름이 ‘영미’일 경우 파격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동반 1인 티켓을 무료로 구입할 수 있는 것. 이외에도 김 씨 성을 가진 예매자에게 전 석 20% 할인을 제공한다. 안경을 착용한 구매자를 대상으로 하는 ‘안경선배 할인’도 마련한다.

이 작품은 17세기 프랑스 왕실 총사가 되기를 꿈꾸는 청년 달타냥과 전설적인 총사 아토스, 포르토스, 아라미스가 루이 13세를 둘러싼 음모를 밝혀내는 과정을 담는다. 2009년 초연돼 관객의 사랑을 받으며 국내를 넘어 일본에서도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초연 10주년을 맞아 신성우 엄기준 유준상 민영기 김법래 등을 비롯해 김준현 손호영 안시하 서은광(비투비) 린지(피에스타) 김보강 선재 등이 출연하며, 오는 3월 16일 한전아트센터에서 개막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