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의 밤’ 류승룡 “원작, 영화로 제작되길 바랐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류승룡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류승룡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류승룡이 “정유정 작가의 소설 ‘7년의 밤’을 보고 영화로 제작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했다.

27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7년의 밤’ 제작보고회에서다.

류승룡은 “소설을 읽어본 사람은 알 거다. 영화가 된다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매 장을 넘길 때마다 다음 이야기가 기대됐다”고 말했다.

또 류승룡은 “소설이 영화로 제작될뿐 아니라  신뢰하는 추창민 감독님이 연출을 맡았다”며 “제안을 받았을 때 영광이었다. 동시에 두러움도 있었다. 쉽지 않은 작업이겠다고 직감했다”고 덧붙였다.

‘7년의 밤’은 한 순간의 우발적 살인으로 모든 걸 잃게 된 남자 최현수(류승룡)와 그로 인해 딸을 잃고 복수를 계획한 남자 오영제(장동건)의 7년 전 진실을 그린 영화다. 오는 3월 28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