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먼저 할까요’ 정다빈, 첫 등장부터 ‘눈도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키스 먼저 할까요' 정다빈/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키스 먼저 할까요’ 정다빈/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정다빈이 첫 등장부터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정다빈은 지난 2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 손무한(감우성 분)의 천방지축 딸로 분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유학생으로 등장한 정다빈은 비행기에서 순진(김선아 분)을 만나 제멋대로 행동했다. 반항아 기질을 보이지만 이면에는 많은 상처를 지닌 캐릭터다.

신경전을 벌이던 정다빈은 결국 순진에게 밀려 물에 빠지고 말았다. 큰 눈을 더 크게 뜨고 분노하며 복수의 칼을 가는 듯 싶었지만 하민(기도훈 분)을 만나면서 이들의 새로운 이야기에도 기대감이 더해졌다.

정다빈은 첫 등장부터 출연진과 완벽한 케미를 자랑한 것은 물론 긴장감 넘치는 사건의 중심 속에서 캐릭터와 하나가 돼 안정적인 연기를 펼쳤다.

더욱이 매 순간 자신의 감정에 솔직한 캐릭터인 만큼 상황에 따라 다채롭게 변하는 표정과 몸짓은 극에 활력을 불어넣으며 그야말로 보는 재미를 선사했다.

특유의 사랑스러운 분위기는 그대로지만 급변하는 성격은 당황스럽기도 했고 어른들을 괴롭히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정다빈은 회를 거듭 할수록 그럴 수밖에 없었던 상처와 아픔을 섬세하게 풀어갈 전망이다.

정다빈은 짧은 순간에도 존재감을 발휘하며 여배우로서의 가능성과 무게감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앞으로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