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턴’→’치인트’… 박기웅의 180도 다른 매력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박기웅/사진제공=해와달엔터테인먼트

배우 박기웅/사진제공=해와달엔터테인먼트

배우 박기웅이 SBS 드라마 ‘리턴’ 강인호에 이어 영화 ‘치즈인더트랩’ 백인호로 캐릭터 변신을 이어나간다.

박기웅은 ‘리턴’에서 겉보기에 완벽한 재벌2세지만 내연녀 살인 누명을 쓴 후 나락으로 떨어진 강인호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자신의 모든 사생활이 폭로되는 등 코너 끝까지 몰리며 불안감을 드러내던 강인호는 무죄 판결을 받고 가정으로 돌아온 후 사건의 진실을 마주하고 친구들의 배신에 분노를 표출하며 변해가는 모습으로 보다 날카롭게 진화했다.

반면 오는 3월 14일 개봉을 앞둔 영화 ‘치즈인더트랩’ 속 백인호는 ‘리턴’의 강인호와는 사뭇 다른 비주얼과 표정으로 캐릭터의 극명한 온도차를 드러내고 있다. 백인호는 유정(박해진)과 앙숙 관계이자 다혈질의 성격을 지닌 ‘상남자’로 박기웅은 웹툰 원작 속 이국적인 외모와 장난기 많은 표정의 백인호와 ‘싱크로율 100%’의 면모를 드러내 팬들의 캐스팅 만족도를 높였다.

박기웅은 “’치즈인더트랩’을 통해 원작에서부터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온 백인호 역을 맡게 되어 연기를 할 때도 감회가 남달랐는데, ‘리턴’에서 강인호라는 동명이인의 캐릭터를 소화하게 되어 스스로도 신기한 기분이 들었다”며 “드라마와 영화 속 두 명의 ‘인호’ 캐릭터가 어떻게 다른지 흥미롭게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박기웅이 출연하는 ‘리던’은 매주 수, 모고 오후 10시에 방송되며, ‘치즈인더트랩’은 오는 3월 14일 개봉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