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키키’ 첫사랑 만난 손승원, ‘순둥이’에서 ‘계략남’ 변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화면 캡처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의 손승원이 첫사랑을 지키기 위해 분투하며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연출 이창민)에서 두식(손승원)은 에로영화 촬영장에서 첫사랑 맑음(한보배)을 만났다.

졸업 앨범에 하트를 그려놨을 정도로 애틋한 첫사랑이었지만 아련함은 오래가지 못했다. 맑음이 두식이 집필한 에로영화 ‘굿바이 처제 5’의 여주인공이었던 것. 얄궂은 운명에 두식은 민망하고 괴로워했다. 두식은 맑음, 감독과 더불어 남자 주인공 오디션에 나섰다. 첫사랑의 베드신 상대역인 만큼 말도 안 되는 퇴짜를 놓던 두식 앞에 준기(이이경)가 나타났다. 가짜 결혼식 비용을 갚아야 했던 준기가 에로 배우 오디션에 응시한 것. 준기는 두식의 속내도 모르고 퇴폐적 눈빛과 연기력으로 남자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첫사랑과 준기의 베드신을 볼 생각에 괴로워진 두식은 순수를 벗고 ‘계략남’으로 돌변했다. 잠든 준기의 방에 들어가 몰래 호두를 먹였다. 호두 알레르기가 있는 준기의 두드러기를 유발해 촬영을 포기하게 하려는 작전이었다. 그러나 동구(김정현)가 돈 구하기 싫어 쇼하는 것 아니냐고 화를 돋우자 준기는 아픈 몸을 이끌고 영화를 찍겠다고 우겼다. 결국 두식은 맑음이 첫사랑이었음을 고백했고, 준기는 입대라는 황당한 핑계를 대고 영화에서 하차했다.

두식의 첫사랑은 ‘으라차차 와이키키’만이 선사할 수 있는 로맨스를 보여줬다. 에로 작가와 배우로 첫사랑을 만나는 상황에서 시작해 어떻게든 베드신을 막으려는 두식의 모습이 보는 이들에게 큰 웃음을 자아냈다. 동시에 맑음을 향한 두식의 순수함은 설렘을 자극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