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달수 측 “성폭행 피해 사실무근…기존 입장 번복無”(공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오달수,조선명탐정3

배우 오달수 / 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오달수 측이 JTBC ‘뉴스룸’을 통해 공개된 피해자의 등장에도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의 한 관계자는 26일 텐아시아에 “기존 입장을 번복할 계획없다. 사실무근이다”라고 짧은 답변을 내놨다.

앞서 오늘(26일) ‘뉴스룸’에서는 오달수에게 성폭행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한 피해자가 등장했다. 피해자는 “오달수는 4기 선배였다. 잠시 이야기하자고 해서 따라갔다. 내 인생에서 가장 잘못했던 일”라면서 오달수가 여관으로 데려가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했다.

이어 “반항하고 그럴 틈도 없었다. 소리를 질렀는데 눈도 깜짝 안 하더라. 그 차분한 표정 있지 않나. 따라갔기 때문에 내 잘못이 아닌가, 자존감이 추락했다. 내 몸 속에 알맹이가 빠져나가고 껍데기만 남은 느낌이었다. 내 가치가 없는 것 같았다”며 당시상황을 전했다.

피해자는 “너무나 고통스럽고 죽어서라도 그 고통에서 벗어나고 싶었다. 침묵하는 건 괜찮은데 ‘그런 일이 없었다’고는 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오달수는 이날 오후 “그는 “참담한 심정으로 1990년대 초반의 삶을 되짚어 봤으나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고 성추문 사실을 부인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