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배종옥 “관리비법? 체질식…난 금음체질”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쳐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쳐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 배종옥이 몸매 관리 비법을 공개했다.

26일 방송된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배종옥과 박철민이 출연했다.

배종옥은 자기관리 비법에 대해 “데뷔 때는 몸무게가 45kg로 완전히 말랐다. 그 때는 먹는 걸 싫어했고 지금도 싫어하긴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쪘다”고 말했다.

이어 “53kg가 제 적정 체중이다. 그게 넘어가면 불편하다”며 “유지하는 비법은 살이 찌면 바로 뺀다. 그걸 오래 두지 않는다”고 했다.

배종옥은 관리 비법으로 “늘 아침에 일어나면 체중계를 잰다. 바로 한 끼 굶거나. 저한테 좋은 음식 먹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체질식을 한다. 금음체질이라고 해서 고기를 먹으면 안 되고 까다로운 게 있다”며 “운동은 걷는 거. 필라테스도 꾸준히 한다. 식단만 갖고는 유지가 안 된다”고 설명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