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최명길의 이중생활…정체는 무엇?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최명길의 이중생활이 포착됐다.

26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극본 김예나 이정대, 연출 김상휘) 1회에서 금영숙(최명길)은 딸 홍세연(박하나)의 생일상을 차려주기 위해 집으로 향했다. 다른 집에서 숙식을 하며 파출부 일을 하던 금영숙이 딸을 위해 집에 들린 것.

홍세연은 고생하는 금영숙에게 고마움을 표하며 비타민을 건넸다. 금영숙은 미안해하며 급하게 택시를 탔다. 그 순간 금영숙은 머리를 풀었고 다른 사람인냥 차가운 표정을 지었다.

이후 대저택으로 돌아온 금영숙은 고급스러운 옷으로 바꿔 입고 아침상을 준비하며 그의 정체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