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몬드 대표 “父윤호진 성추문, 충격과 통탄… 반성한다” (공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연극연출가 윤호진. / 사진=에이콤 홈페이지

연극연출가 윤호진. / 사진=에이콤 홈페이지

윤홍조 마리몬드 대표가 부친인 윤호진 연극연출가의 성추행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윤 대표는 26일 자신이 운영하는 마리몬드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최근 저의 부친인 윤호진 뮤지컬 연출가의 성추행 문제가 일어난 것과 관련하여 큰 충격과 통탄의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밝혔다.

브랜드 고객들에게 심려를 끼친 데 대해 우선 사과한 윤 대표는 “어떠한 경우에도 자신의 권력과 지위를 이용하여 상처를 주는 행위는 용납 받을 수 없다는 신념을 굽히지 않겠다. 그것은 저의 가족인 경우라도 달라지지 않는다”며 부친을 향해 “반드시 피해자들이 원하는 방식으로 사과하고 용서 받길 바란다”고 힘줘 말했다.

윤 대표는 이어 “스스로 가족 내에 이런 문제가 있는지 모른 채 사업에만 몰두했던 점과 이런 문제들을 제대로 검증하지 못한 점 모두 깊이 반성한다”며 “앞으로 어떠한 캠페인이나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함에 있어 꼼꼼한 검증을 거치도록 하겠다. 저와 마리몬드는 누구보다 앞장서서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의 올바른 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자세로 적극적으로 활동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제 가족의 문제가 지금 이 순간에도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해 애쓰고 있는 마리몬드 구성원들을 비롯하여 함께 힘을 모아 주는 많은 분들의 진정성과 노력에 피해가 되지 않기를, 또 다른 상처가 되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연극연출가이자 공연제작사 에이콤의 대표인 윤호진은 최근 ‘성추행 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지난 24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저의 행동으로 인해 불쾌함을 느끼신 분이 계시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 피해 신고센터나 에이콤, 또는 주변 지인을 통해서라도 꼭 연락 주시기 바란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