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신아’ 강지환·김옥빈, ‘멱살잡이’의 전말은?…갈등 ‘폭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작은 신의 아이들' 강지환-김옥빈/ 사진제공=3HW

‘작은 신의 아이들’ 강지환-김옥빈/ 사진제공=3HW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 강지환과 김옥빈의’멱살잡이’ 현장이 포착됐다.

오는 3월 3일 첫 방송되는 ‘작은 신의 아이들’은 증거-팩트-논리로 사건을 빠르게 추적하는 엘리트 형사 천재인과 사건의 피해자에 빙의된 후 기억의 조각들을 모아 수사하는 막내 여형사 김단이 전대미문의 집단 변사 사건에 얽힌 음모를 파헤치는 스릴러 드라마다.

강지환과 김옥빈은 각각 ‘과학 수사의 화신’ 천재인과 ‘남다른 직감의 소유자’ 김단 역을 맡아, 과학과 판타지를 넘나드는 흥미진진한 공조 수사로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이와 관련 강지환과 김옥빈이 강렬한 눈빛을 주고 받으면서 갈등을 폭발시키고 있는 모습이 펼쳐져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극 중 극과 극 수사 스타일을 지닌 두 사람이 힘을 합쳐 ‘신들린 공조 수사’를 펼치기는커녕, 도리어 서로를 믿지 못하는 듯 격렬하게 멱살을 흔들고 있는 모습으로 궁금증을 자아내고있다.

천재인은 잔뜩 화가 난 표정으로 ‘레이저 눈빛’을 쏘며 김단의 옷깃을 잡고 있다. 반면 놀란 토끼눈을 한 김단은 억울한 표정으로 천재인을 바라보고있다. 더욱이 두 사람은 멱살잡이 뿐만 아니라 분노와 고성, 격해진 감정 등을 쉴 새 없이 분출했다.

강지환과 김옥빈은 몰입도를 더욱 극대화시키기 위해, 리허설 전부터 감정을 가다듬은 채 진지하게 촬영에 임했다. 특히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분노와 원망, 나아가 자조 섞인 모습과 공포 어린 표정 등 그 어느 때보다 다양한 감정 연기를 소화해야했던 상태. 끝까지 집중력을 유지한 채 주변을 압도하는 열연을 펼친 두 사람은 “컷” 소리가 난 후에도 한동안 감정의 여운이 남아 있는 모습을 보였다.

제작진은 “해당 장면은 천재인과 김단이 과거부터 쌓아온 감정을 본격적으로 드러내며 갈등을 폭발시키는 장면”이라며 “스릴러와 코믹을 오가며 열연 중인 ‘천재단 커플’에게 닥친 첫 번째 위기 상황의 전말은 무엇인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작은 신의 아이들’은 3월 3일 오후 10시 20분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