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릴남편 오작두’ 김강우, 지금껏 본 적 없는 ‘힐링남주’의 탄생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데릴남편 오작두'/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MBC ‘데릴남편 오작두’/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MBC 주말특별기획 ‘데릴남편 오작두’(극본 유윤경, 연출 백호민)에서 유윤경 작가가 새로운 유형의 남자 주인공 등장을 예고했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극한의 현실을 사는 30대 중반 직딩 솔로녀 한승주(유이)가 오로지 ‘유부녀’라는 소셜 포지션을 쟁취하기 위해 순도 100% 자연인 오작두(김강우)를 데릴남편으로 들이면서 시작되는 역주행 로맨스 드라마다.

집필을 맡은 유윤경 작가는 “세상이 너무 험해지다보니 현실에 순수한 사람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생각이 만연한 것 같다”며 “여타 드라마에서 늘 보는 돈 많고 잘난 남자 말고, 순수하고 뚝심 있는 남자가 보고 싶었다”라고 오작두 탄생 배경을 밝혔다.

극 중 오작두는 산속에 칩거하며 무소유의 삶을 사는 캐릭터로, 이제껏 보지 못한 독특한 개성을 지녀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하고 있다. 특히 돈, 명예, 권력과는 거리가 멀어 물질적 기준으로는 부족하나 행복지수 만큼은 최고점인 인물로, 기분 좋은 에너지를 뿜어내 ‘힐링 남주’ 시대의 신호탄을 쏘아 올릴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그가 가진 우직한 신념과 인생관이 세속적인 것을 좇아왔던 도시녀 한승주의 삶을 어떻게 변화시킬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그동안 드라마에서 보기 드물었던 색다른 캐릭터인 오작두는 시청자들에게도 행복의 참의미를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만드는 계기를 제공, 올 봄 안방극장의 온도를 한층 더 따뜻하게 높여줄 것이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오는 3월 3일 오후 8시 45분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