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재벌가”…’착한마녀전’ 안우연, 다양한 필모그래피 ‘화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착한마녀전' 안우연 / 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착한마녀전’ 안우연 / 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배우 안우연이 SBS 새 주말드라마 ‘착한마녀전’에서 지상파 첫 주연을 맡아 화제인 가운데, 그의 탄탄한 필모그래피가 신뢰를 더한다.

‘착한마녀전’은 마녀와 호구 사이를 넘나드는 천사표 아줌마의 이중 생활극이다. 안우연은 항공사 CEO의 막내 아들 오태양 역을 맡는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예측불가 사고뭉치로, 이다해·류수영과 삼각관계를 보여준다.

앞서 안우연은 장르불문 다양한 연기를 선보이며 폭 넓은 스펙트럼을 인정받았기에 이번 변신에도 기대가 모아진다.

◆ KBS2 ‘아이가 다섯’ 김태민

드라마 데뷔 4개월, 두번째 작품만에 KBS 주말드라마의 주요 배역을 꿰찬 안우연은 ‘워너비 남친’ ‘일등 사윗감’으로 통하는 초등학교 교사 역을 맡아 임수향과 커플 호흡으로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었다.

◆ JTBC ‘힘쎈여자 도봉순’ 도봉기

박보영의 쌍둥이 남동생 역으로 화제를 모은데 이어, 다정하고 머리좋고 인기도 많은 ‘엄친아’ 역할로 매력을 뽐내 여심을 사로잡았다.

◆ tvN ‘써클: 이어진 두 세계’ 김범균

안우연의 연기력이 돋보인 작품으로 꼽힌다. 여진구의 쌍둥이 형으로 팽팽한 연기 호흡을 보여줬다. 납치, 감금, 추격, 기억상실까지 어려운 설정에도 안정적이고 강렬한 연기로 화제를 낳았다.

◆ JTBC ‘청춘시대2′ 헤임달

무명 아이돌로 대변되는 청춘의 현실을 연기해 공감을 샀다. 춤과 노래까지 섭렵해 아이돌 역을 위화감 없이 소화했다.

한계 없는 변신을 보여준 안우연은 ‘착한마녀전’으로 무서운 성장세에 정점을 찍을 전망이다. 드라마는 오는 3월 3일 오후 8시 55분에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