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컴백’ 김성규 “인피니트와 다른 色 보여주려고 노력”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솔로로서 첫 번째 정규 음반을 내놓는 인피니트 김성규 /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솔로로서 첫 번째 정규 음반을 내놓는 인피니트 김성규 /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그룹 인피니트 김성규가 첫 번째 정규 음반 ’10 Stories’를 통해 “인피니트와는 다른 색깔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26일 오후 서울 서교동 신한카드 FAN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열린 미디어 쇼케이스에서다.

김성규는 2012년 처음 솔로 음반 ‘Another me’를 내놨다. 이를 통해 ‘칼군무돌’ 인피니트와는 또 다른 자신만의 음악 색깔을 내보이기 시작했다. 이후 2015년 두 번째 솔로 음반 ‘27’로 스펙트럼을 넓혔다. 그리고 다시 3년이 흘렀다. 6년의 시간을 거쳐 완성한 열 개의 이야기를 음악으로 풀어낸 것이 이번 음반 ’10 Stories’다.

이번 음반은 넬 김종완이 프로듀싱을 맡고 캐스커의 주노, 에픽하이 타블로, 데프잼(DEFJAM) 출신 작곡가 스페이스보이(SPACE BOY), 주이(Zooey) 등이 힘을 보태 만들었다. 타이틀곡 ‘True Love’를 포함해 열 곡이 실렸다.

이에 대해 김성규는 “종완이 형을 자주 만나 내 느낌, 내가 부르고 싶은 노래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내가 쓴 글이나 가사들을 형에게 보여주고 ‘이런 것들을 표현하고 싶다’고 했다. 형이 거기에 맞는 음악을 만들어줬다. 나라는 가수를 위해 음악을 써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이어 “인피니트 음반을 작업할 때는 주로 댄스곡을 많이 부른다. 반면 내 음악을 녹음할 때는 창법이나 감정 표현에 있어 작곡가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인피니트와 다른 색깔을 보여주기 위해 많이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내가 느끼는 것들을 노래로 불렀기 때문에 나와 같은 생각을 하는 사람들에게 공감을 얻을 수 있을 것 같다. 음반이 나왔을 때 듣는 이들이 모두 행복했으면 좋겠다. 기대에 부응하고 싶다”고 희망했다.

김성규는 2012년 처음 솔로 음반 ‘Another me’를 내놨다. 이를 통해 ‘칼군무돌’ 인피니트와는 또 다른 자신만의 음악 색깔을 내보이기 시작했다. 이후 2015년 두 번째 솔로 음반 ‘27’로 스펙트럼을 넓혔다. 그리고 다시 3년이 흘렀다. 6년의 시간을 거쳐 완성한 열 개의 이야기를 음악으로 풀어낸 것이 이번 음반 ’10 Stories’다. 오늘(26일) 오후 6시에 공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