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KBS의 ‘전원일기’ 노린다(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오민석,박병은,김현숙,최강희,권상우,최윤석 연출,이다희,김태우,추리의 여왕2

KBS2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2’에 출연하는 배우 오민석(왼쪽부터)·박병은·김현숙·최강희·권상우·최윤석 감독·이다희·김태우.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KBS의 ‘전원일기’가 되길 바라봅니다.”

KBS2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2’로 돌아오는 배우 배우 권상우가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한 채 이렇게 희망했다. 시즌1부터 출연했던 이 작품이 시즌제 드라마로 장수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다.

26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추리의 여왕’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최윤석 감독을 비롯해 권상우·최강희·이다희·박병은·김현숙·오민석·김태우가 참석해 드라마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추리의 여왕2’는 장바구니를 들고 시장통을 누비는 대신 사건현장을 쫓아다니는 주부 유설옥(최강희)과 막강한 추리군단을 거느리고 돌아온 형사 하완승(권상우)이 크고 작은 사건을 해결하며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는 생활밀착형 추리드라마다. 지상파 드라마 중에서는 최초로 제작진과 배우들이 다시 의기투합한 시즌제 드라마여서 의미가 남다르다.

지난해 방송된 시즌1은 최고 시청률 11.6%를 기록하며 탄탄한 마니아층을 확보했다. 권상우와 최강희의 극과 극 케미, 통통 튀는 전개와 스릴러를 넘나드는 반전 분위기 등이 신선한 추리 드라마의 탄생을 알렸다.

배우 최강희와 권상우가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 유영은)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최강희와 권상우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시즌1에 이어 시즌2에서도 권상우와 최강희의 케미가 빛날 예정이다. 권상우는 “같이 연기했던 배우들과 다시 만나 기쁘다. 시즌1에서 아쉬웠던 점을 확실히 날려버릴 것”이라고 자신했다. 최강희 역시 “많은 사랑에 보답할 수 있도록 활기차게 촬영 중”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해 “너무 편하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최강희가 연기하는 유설옥은 이혼 후 ‘돌싱’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따라서 유설옥과 하완승의 로맨스에도 불이 붙을 전망이다. 권상우는 “시즌1에선 못 다한 둘만의 재밌는 로맨스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즌1에서는 사건을 해결하는 권상우·최강희 콤비의 활약이 주된 내용이었지만 시즌2에선 추리 군단이 등장한다. 권상우와 최강희는 물론 시즌1에 신스틸러로 활약했던 박병은·김경미가 본격적으로 합류해 추리력에 힘을 싣는 것.

프로파일러 우 경감 역의 박병은은 “하완승과 한 공간에서 일하게 되면서 티격태격하는 케미가 그려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설옥의 절친인 김경미 역의 김현숙은 “시즌1에선 반찬가게에서 일했는데, 시즌2에선 유설옥과 함께 경찰 시험에 도전한다”고 귀띔해 새로운 이야기를 예고했다.

여기에 이다희·오민석·김태우 등 새로운 얼굴들이 합류해 재미를 더한다. 이다희는 미모의 파티셰 정희연 역을 맡는다. 이다희는 “시즌제 드라마라 어색할까봐 걱정했는데 시즌1에 출연했던 것처럼 촬영장 분위기가 좋다”며 웃었다.

오민석은 중진경찰서 강력1팀장 역을 맡는다. 그는 “시즌1을 재미있게 봤는데, 시즌2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 어릴 때부터 권상우 형을 좋아했는데 함께 연기하게 돼 기쁘다”고 했다. 김태우는 법률회사 하앤정의 장남이자 하완승의 형 하지승을 연기한다. 그는 “미스터리한 인물이라 나도 아직 나를 잘 모른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윤석 감독은 전작 ‘김과장’으로 많은 팬층을 확보했다. 최 감독은 “‘추리의 여왕1’에 ‘김과장’의 요소를 더했다”며 “코미디와 멜로, 브로맨스가 담길 것”라고 귀띔했다. 이어 “시청자들이 함께 추리할 수 있는 드라마라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우들은 입을 모아 “몸은 피곤한데 노(No) 스트레스”라고 말했다.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가 드라마 완성도에 이어 시청률에도 영향을 미칠지 궁금하다. ‘추리의 여왕2’는 오는 28일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