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2’ 권상우 “최강희와 호흡 최고…로맨스도 전개될 예정”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권상우가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 유영은)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권상우가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 유영은)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권상우가 최강희와의 연기 호흡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내며 “항상 웃으며 촬영 중이다”라고 밝혔다.

26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2’ 제작발표회에서다.

권상우는 “시즌1을 촬영할 때도 즐거웠기 때문에 배우들끼리 만나면 ‘다시 모이고 싶다’는 얘길 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말이 현실이 돼 여러분 앞에 앉아 있어서 기쁘다”고 덧붙였다.

또 권상우는 “최강희 씨와의 호흡도 너무 좋다. 유설옥 하면 최강희 씨만 생각이 난다”며 “이번 시즌2에선 유설옥이 솔로로 돌아왔기 때문에 시즌1에서 못다한 둘만의 로맨스도 전개가 될 전망이다”라고 소개했다.

‘추리의 여왕2’는 장바구니를 던져버린 설옥(최강희)과 막강한 추리군단을 거느리고 돌아온 완승(권상우)이 크고 작은 사건을 해결하며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는 생활밀착형 추리드라마다. 오는 28일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