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예요’ 샘 해밍턴 “물건 못 찾을 때 아내에게 화낸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얼마예요'/ 사진제공=tv조선

‘얼마예요’/ 사진제공=tv조선

‘인생감정쇼-얼마예요’ 샘 해밍턴이 아내 출연자들에게 뭇매를 맞았다.

26일 방송되는 TV조선 ‘인생감정쇼-얼마예요?’는 ‘남자는 여자를 귀찮게 해’라는 주제로 이윤철·조병희, 안지환·정미연, 홍서범·조갑경, 이병훈·백영미, 이철민·김미경 등 연예계 대표 부부들이 출연한다. 출연진들은 ‘세상 귀찮은 존재’가 되어버린 남편과 그런 남편을 ‘소 닭 보듯’ 하는 아내에 관한 에피소드를 이야기한다.

이날 감정 주제가 공개되자마자 분위기가 후끈 달아올랐다. MC 손범수는 “호주 남편인 샘 해밍턴도 아내를 귀찮게 하나?”라고 물었다. 샘은 “결혼 후, 물건을 못 찾을 때마다 아내에게 화풀이를 한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에 아내 출연자들은 “남의 일 같지 않다. 왜 코앞에 물건을 두고 못 찾아 아내를 귀찮게 하느냐?”고 울분을 토했다.

가수 홍서범은 “그건 귀찮은 게 아니라 아내로서 당연히 해야 하는 일이다. 그러려고 결혼한 거 아니냐?”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특히 시어머니 대표 선우용녀는 남성 출연자들의 편을 들며 “무릇 주부란 남편을 챙겨줘야 하는 법”이라고 말한다. 이에 아내들은 단체로 항의하며 “요즘은 맞벌이 부부가 많다”, “맞벌이를 해도 집안일을 아내에게 맡기는 남편들이 문제다”라고 말하며 거세게 반발했다.

뿐만아니라 ‘결혼 4개월 차’ 남편 배기성과 이미지 소통전문가 ‘얼굴 박사 1호’ 송은영이 출연해 입담을 뽐낸다. 특히 신혼 생활을 한참 즐기고 있는 배기성은 ‘얼마예요?’ 녹화가 시작한 지 7분 만에 ‘방송 하차’를 선언을 해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인생감정쇼-얼마예요?’는 26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