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꼭 잡고…’ 제작진 “‘성추행 고백’ 최일화, 배역 교체 결정” (전문)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배우 최일화/사진제공=DSB엔터테인먼트그룹

배우 최일화/사진제공=DSB엔터테인먼트그룹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이하 손 꼭 잡고)’ 제작진이 성추행 사실을 고백하며 논란의 중심에 선 배우 최일화의 배역을 교체키로 결정했다.

제작진은 26일 오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5일 밤 최일화 씨 성추행 고백 후 내부 논의를 통해 해당 배역을 교체 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혹여나 촬영현장에서 성추행, 성희롱 사건이 일어날 경우에도 제작진은 엄중하게 대처할 예정”이라면서 “‘손 꼭 잡고’의 촬영이나 방송은 차질없이 진행될 예정이다. 제작진은 드라마에 기대를 갖고 계신 시청자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다음은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제작진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제작진 입니다.

제작진은 지난 25일 밤 최일화씨 성추행 고백 후 내부 논의를 통해 해당 배역을 교체 하기로 최종 결정하였습니다

앞으로 혹여나 촬영현장에서 성추행, 성희롱 사건이 일어날 경우에도 제작진은 엄중하게 대처할 예정입니다.

‘손 꼭 잡고’의 촬영이나 방송은 차질없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제작진은 드라마에 기대를 갖고 계신 시청자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