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日 데뷔 8개월 만에 음반 출고량 100만장 돌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트와이스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트와이스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트와이스가 일본 데뷔 8개월 만에 음반 출고량 100만 장을 돌파했다.

지난 7일 발매된 트와이스의 일본 두 번째 싱글 ‘캔디팝(Candy Pop)’은 발매 2주 만인 지난 21일 출고량 40만 장을 넘어섰다. 23일 기준으로 40만 2319장을 기록했다. 트와이스가 음반 출고량에서 40만 장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6월 일본 데뷔 베스트 음반 ‘#TWICE’를 발표한 뒤 불과 8개월 만에 음반 출고량 100만 장 돌파 기록을 달성한 것이어서 의미를 더한다.

‘#TWICE’와 지난해 10월 공개한 일본 데뷔 싱글 ‘One More Time’은 지난 23일 기준 32만 6400여 장, 32만 9400여 장의 출고량을 넘어선 데 이어 ‘캔디팝’은 40만 2319장으로 현지 데뷔 8개월 만에 3장의 음반 통산 출고량이 100만 장을 뛰어넘었다.

트와이스가 팬들에게 외치는 ‘원 인 어 밀리언(One in a Million)’이라는 구호처럼 일본에서 스스로 ‘원 인 어 밀리언(아주 특별한 존재)’이 돼가고 있다는 평가다.

‘캔디팝’은 음반 출고량 40만 장과 오리콘 누적 포인트 30만도 돌파 중이다. 이는 자체 최고 기록이며 일본에서 성장 중인 트와이스의 인기를 입증한다.

트와이스는 오는 5월 18일부터 20일까지 서울 방이동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두 번째 투어 ‘트와이스랜드 존2 : 판타지 파크(TWICELAND ZONE 2 : Fantasy Park)’를 개최한다. 5월 26일과 27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 6월 2일과 3일 오사카 성 홀에서 일본 콘서트도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번 일본 콘서트는 지난 1월과 2월에 연 쇼케이스 투어와 비교해 1만 명 이상을 수용하는 아레나 공연장으로 규모를 넓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