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유기’ 이승기·오연서, 애절한 고백 키스 “아주 많이 사랑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화유기' 방송 캡쳐

/사진=tvN ‘화유기’ 방송 캡쳐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박흥균) 이승기와 오연서가 서로에 대한 마음을 고백했다.

25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18회 분에서는 세상에 나타날 거대한 악귀의 존재를 알고 서로를 위해 이별을 결심했던 손오공(이승기)과 삼장 진선미(오연서)가 결국 서로를 향한 마음을 고백했다.

극중 삼장 진선미에게 필살의 인연을 핑계로 이별을 고했던 손오공은 이번 세상에 나올 거대한 악귀는 인간의 악의가 모여 신물인 용을 악귀로 만든 흑룡이며, 그 흑룡이 선택한 인간이 강대성(송종호)임을 알아낸 상황.

우마왕(차승원)이 손오공에게 과거 흑룡과 붙었던 경험을 전하며 겁을 줬지만, 손오공은 우마왕에게 자신의 팔목을 내놓으며 금강고를 없애보라고 전하는 등 결연한 의지를 내비쳤다.

이때 손오공과의 어려운 사랑에 쓸쓸해하며 포장마차에서 혼자 술을 마시던 삼장 진선미가 손오공을 불렀던 것. 손오공을 만난 삼장 진선미는 “난 사실 너가 잡아먹는다고 쫒아 다닐 때도 안 싫었다. 저렇게 잘생긴 애가 설마 잡아먹겠어~그런 맘도 있었고”라며 “니가 사랑한다고 쫒아 다닐 때부턴 정신이 없었어. 너무 좋아서.”라고 숨겨뒀던 속내를 고백했다.

이어 “금강고가 사라지면, 우린 다시 못 본다고 했지. 어떡하지. 나는 니가 너무너무 좋은데”라며 고개를 떨궈 손오공의 마음을 아프게 만들었다.

그후 손오공은 자신의 손목에서 스스로 금강고를 빼낼 수 있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깨달았다.

방물장수(임예진)로부터 “손오공, 그대는 더 이상 금강고의 속박이 필요 없는 듯 하네요. 그럼 이제 금강고는 아무 힘이 없겠네요.”라는 소리를 들은 손오공은 삼장 진선미를 찾아가 멀리서 삼장을 지켜보다 금강고를 뺐고, 이어 “이렇게 보니까. 더 예쁘네”라고 혼잣말을 하며, 기쁘면서도 마음 아프게 삼장을 바라봤다. 그리고는 삼장 진선미가 모르게 별사탕을 던져놓고 사라졌던 것.

하지만 별사탕을 던진 주인공이 손오공임을 짐작한 삼장 진선미는 손오공을 찾아가 “왜 네 맘대로 던져! 그래, 너는 너 하고 싶은 대로 막 던지고 막 퍼부었지? 나는 그거 차곡차곡 담느라 얼마나 버릴게 얼마나 많은데, 그래놓곤 니 앞에선 버리지 말라고?”라고 그동안 담아뒀던 마음을 폭발시켰다.

그리고는 다 쏟아 내라는 손오공의 말에 “사랑해!”라고 말문을 뗀 후 “사랑해, 너를 아주 많이 사랑해. 사랑해. 사랑한다구!”라며 사랑 고백을 퍼부었던 것. 이어 삼장 진선미는 손오공의 품에 달려가 안기며 또다시 “사랑해”라는 말과 함께 키스를 건넸다. “네가 이렇게 퍼부으면, 나는 안 멈춰”라는 손오공의 말과 동시에 서로를 안고 마지막인 듯 키스를 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