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일화, 성추행 사실 직접 고백 “법의 심판 받겠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배우 최일화/사진제공=DSB엔터테인먼트그룹

배우 최일화/사진제공=DSB엔터테인먼트그룹

배우 최일화가 성추행 사실을 직접 고백했다.

최일화는 25일 한 매체를 통해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미투 운동)폭로 글로 피해자의 신상이 밝혀져 또 다른 피해를 입는 걸 원치 않는다”고 설명했다.

최일화는 몇 년 전, 연극 작업 중 성추문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사태가 터졌을 때 바로 사과의 마음을 전하고 싶었지만, 겁이 나는 마음이 컸던 것도 사실이다. 늦었지만 꼭 사죄를 하고 싶었다. 당사자들한테 진심으로 사과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현재 그는 한국연극배우협회 이사장이다. 그는 “저의 잘못을 인정하고 협회장직을 내려놓고,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 며 “사실과 진실에 따라 법의 심판을 받겠다”고 했다.

최일화는 오는 3월 방송되는 MBC 수목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에 출연이 예정돼 있다. 작품 하차 여부와 관련해서 소속사는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최근 연극 연출과 이윤택, 오태석 등의 성폭력 파문이 불거지면서 배우 조재현, 조민기, 오달수, 한명구 등의 성추행 사실 역시 드러났다. 뿐만 아니라 인간문화재 하용부과 작가 김태수 등 역시 피해자들의 미투 운동 참여로 성폭력 사실이 공개됐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