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 전수경X유하복에 “이 상황 절대 용납 못합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화면

KBS2 ‘황금빛 내 인생’의 박시후가 유하복, 전수경과 갈등을 빚었다.

25일 방송된 ‘황금빛 내 인생’에서는 정명수(유하복)와 노진희(전수경)가 회사에서 최재성(전노민)과 노명희(나영희)의 이사직을 박탈했다.

최도경(박시후)은 정명수와 노진희에게 “어머니 아버지 이사직까지 박탈하고, 회사에서까지 내보내시려고 이러셨군요?”라고 물었다. 이에 노진희는 “이게 다 회사를 위해서야”라고 답했다.

하지만 최도경은 “저 두 분이 벌인 이 상황 절대 용납 못합니다. 치사한 방법을 쓰셨어요”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