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존경할만한 어른 아니다… 영원한 숙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배우 윤여정이 “나는 존경할만한 사람이 못 된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25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멤버들과 사부 윤여정이 이야기를 나눴다.

이승기는 윤여정에게 “24시간 같이 있으면서 사부님 라이프 스타일을 보고 깨달음을 얻는 프로그램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윤여정은 “나는 우러러볼 사람이 못 된다”고 말했다.

이어 윤여정은 “나도 맨날 실수하고, 화도낸다. 인품이 훌륭하지도 않다”라며 “내가 존경할만한 사람이면 광화문에 가서 앉아있겠지. (존경할만한 어른이 되는 것은) 영원한 숙제다”라고 덧붙였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