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병풍맨은 ‘마수리’ 오승윤 “너무 떨려 청심환 2개 먹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병풍맨의 정체는 배우 오승윤이었다.

25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병풍맨과 동방불패의 2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판정단 투표 결과 동방불패가 병풍맨에 승리를 거뒀고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대결에 패한 병풍맨은 가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다.

병풍맨의 정체는 아역배우 출신 오승윤으로, 어린이 드라마 ‘매직키드 마수리’에 출연해 인기를 모았다. 오승윤은 “이렇게 노래를 부르는 게 처음이라 너무 떨려서 청심환을 두 개나 먹었다”고 밝혔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