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구단 미나, ‘음악중심’ MC 데뷔 합격점… ‘상큼X발랄’ 진행 눈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구구단 미나/사진제공=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구구단 미나/사진제공=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구구단 미나가 MBC ‘쇼! 음악중심’ 새 MC로 성공적 데뷔식을 치렀다.

미나는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MBC 음악 프로그램 ‘쇼! 음악중심’에서 워너원 옹성우, NCT 마크와 함께 공동 MC로 발탁돼 첫 방송에서 매끄러운 진행 실력을 선보였다. 올해 스무 살을 맞아 한층 더 성숙해진 모습으로 돌아온 미나는 ‘쇼! 음악중심’에서도 상큼 발랄한 매력을 드러내며 첫 진행에서 시청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미나는 새 MC들과 함께 스페셜 스테이지를 마련해 파워풀하면서도 섹시한 춤으로 첫 등장하며 MC 신고식을 화려하게 장식해 눈길을 끌었다. 떠오르는 대세 글로벌돌답게 중국어로 인사해 해외 팬들의 반가움을 사기도 했다.

미나는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연습생 때부터 항상 꿈꿔왔던 음악 방송 MC를 하게 됐다. 올해 스무 살이 됐는데 선물을 받은 느낌이다. 떨리고 설레는 마음으로 첫 방송을 마쳤는데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쇼! 음악중심’에서 미나는 톡톡 튀는 진행 실력과 상큼한 매력으로 프로그램에 활기를 선사해 향후 활약상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쇼! 음악중심’은 매주 토요일 오후 3시 2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