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신의 아이들’ 김형범-주석태-연제형, 경찰서 어벤져스가 온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OCN '작은 신의 아이들'

사진=OCN ‘작은 신의 아이들’

배우 김형범-주석태-연제형 등이 현실감 넘치는 형사 연기로 OCN 오리지널 2018 첫 작품 ‘작은 신의 아이들’의 든든한 감초 역할을 맡는다.

오는 3월 3일 방송되는 ‘작은 신의 아이들’(극본 한우리, 연출 강신효)은 ‘과학 수사의 화신’ 천재인(강지환)과 남다른 직감으로 사건을 추적하는 여형사 김단(김옥빈), 전혀 다른 두 사람이 만나 전대미문의 집단 변사 사건에 얽힌 음모를 파헤치는 신들린 추적 스릴러다.

이와 관련 배우 김형범-주석태-연제형 등 탄탄한 경력과 최고의 연기력을 지닌 배우들이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발로 뛰는 경찰청 형사 역을 맡아 극의 한 축을 담당한다. 이들은 극 중 ‘극과 극’ 수사 스타일을 지닌 주인공 강지환과 김옥빈의 동료 형사로 등장해 끈끈한 의리로 수사를 돕는 조력자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시청자들에게 제대로 눈도장을 찍을 예정이다.

먼저 다양한 작품에서 특유의 유쾌한 매력으로 사랑을 받아온 김형범은 생활안전과 장기근속, 대민 안전보다는 자신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형사 최성기 역을 맡아 후배 형사 김단과 짝을 이뤄 관할 지역의 수사를 진행한다. 승진 대상에서 자주 누락되지만 신통치 않은 수사 실력에 비해 의외의 넓은 인맥을 자랑하는 인물로 김단에게 남다른 힘이 되어줄 전망이다.

떠오르는 조연 배우 주석태는 천재인의 경찰 동기이자 라이벌인 박지훈 역을 맡아, 천재인과 때로는 날을 세우고 때로는 조력하며 긴장감 넘치는 상황을 이끌어낸다. 전작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전직 형사이자 작업반장 염상재 역을 맡아 끈질긴 악역으로 눈도장을 찍은 주석태는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또 한 번의 연기 변신으로 새롭게 주목을 받게 됐다.

2018년 드라마와 영화계 모두의 주목을 받고 있는 신예 연제형은 천재인과 함께 근무하는 동료 형사 계도훈 역으로, 큰 키에 훤칠한 외모, 말보다는 행동이 먼저 앞서는 열혈 형사를 연기한다. 천재인을 존경하고 따르는 후배 형사이자 김단에게는 따뜻한 선배인 훈훈함 넘치는 캐릭터로 활약을 펼친다.

제작진은 “탄탄한 연기 내공을 지닌 김형범-주석태-연제형을 비롯해 수사국장 강상원 역의 황병국 등이 ‘작은 신의 아이들’을 통해 현실감 넘치는 형사 연기를 선보이며 묵직한 장르물에 신선한 숨통을 틔울 예정”이라며 “이들이 앞으로 강지환-김옥빈과 함께 펼쳐나갈 흥미진진한 취조와 수사 과정 등을 주목해 달라”고 밝혔다.

‘작은 신의 아이들’은 오는 3월 3일 토요일 오후 10시 20분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