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티’ 김남주, 고준 살인사건 용의자로 긴급 체포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미스티' 방송화면

사진=JTBC ‘미스티’ 방송화면

JTBC ‘미스티’의 김남주가 고준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긴급 체포됐다.

지난 24일 방송된 ‘미스티’(극본 제인, 연출 모완일) 8회에서는 고혜란(김남주)이 청와대 대변인으로 비공식 내정되는 날, 뉴스룸에서 케빈 리(고준)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긴급 체포됐다. 날개를 달고 날아오르려던 참에 바닥으로 곤두박질친 혜란. 긴박하게 돌아가는 상황 속에서 혜란은 다시 성공을 향해 달릴 수 있을까.

검찰로 송치된 케빈 리 사건. 강태욱(지진희)에게 외국인 노동자 사건으로 패배를 맛봤던 검사 변우현(김형종)은 설욕을 위해 케빈 리 사건에 눈독 들였지만, 상황은 그의 맘대로 돌아가지 않았다. 대한민국 사법기관과 언론의 기조가 만들어진다는 골드문 클럽의 멤버이자 강율 로펌의 대표 강인한(남경읍)은 태욱에게 “별일 없는 한 태욱이 니가 그리는 그림대로 가게 될 거야”라며 뒷받침을 약속했고 홍보수석(김형묵)은 “강율 로펌이 마크하기로 했다”는 말에 “알았다”며 축배를 들었기 때문.

논란의 소지가 있음에도 자신을 향한 사람들의 신뢰도, 능력을 믿기로 했다는 청와대 비서관의 말에 “뉴스 나인은 이번 주까지 마무리하겠습니다. 불필요한 뒷말들 나오지 않도록 정리하겠습니다”라고 응답한 혜란. 태욱의 진심 어린 축하 전화를 받고 돌아와 뉴스를 준비하기 시작한 혜란은 장국장(이경영)의 만류에도 소신을 담아 한지원(진기주)의 아이템을 선택, 건설 비리를 낱낱이 고발했다.

하지만 기업 대표들과 전직 고위공무원의 비리를 파헤치는 혜란의 뉴스가 시작되자 우현은 케빈 리 사건을 배당받았다. 뉴스가 끝나자 샴페인을 터뜨리며 축하하는 팀원들 사이로 나타난 형사 강기준(안내상)은 “고혜란 씨를 케빈 리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긴급 체포합니다”라며 혜란의 팔목에 수갑을 채웠다. “잘못하면 너 올라가지도 못하고 다칠 수 있어”라는 장국장에게 “어쩌면 내 마지막 뉴스가 될지도 몰라요”라는 혜란의 말이 현실이 되어버린 듯한 대목이었다.

은주의 집에 몰래 들어갔다가 혜란의 블랙박스 영상을 본 태욱. 기준을 찾아가 케빈 리가 사고 당일, 혜란의 전화를 받고 나가 사고를 당했다고 진술한 서은주(전혜진). 혜란에게 불리하게 돌아가는 상황으로 최고의 긴장감을 선사했다.

‘미스티’는 오는 2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