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대화가 필요해’ 박영진, 장동민 아버지로 첫 등장 ‘시선집중’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개그콘서트'

사진=KBS2 ‘개그콘서트’

KBS2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의 ‘대화가 필요해 1987’에서 박영진이 장동민의 아버지이자, 김대희의 할아버지로 첫 등장한다. 더욱이 ‘예비 손주며느리’인 신봉선과 첫 만남을 가진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 박영진은 신봉선을 가리키며 말을 잇지 못하는가 하면 분노에 휩싸여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고 있다. 더욱이 천하의 장동민까지도 박영진의 눈치를 보며 안절부절못하고 있어 웃음이 터져 나온다.

신봉선의 충격적인 모습이 시선을 잡아끈다. 신봉선은 자글자글한 주름이 얼굴과 온몸을 뒤덮은 인형 탈을 쓰고 있는데, 이 모습이 흡사 영화 ‘이티’의 외계 생명체인 ‘이티’를 떠오르게 해 폭소를 터트린다. 더욱이 신봉선은 ‘이티’ 분장을 한 채 박영진에게 큰절까지 올리고 있어 웃음을 배가시킨다. 절대 평범치 않은 이들의 첫 만남이 어떻게 성사된 것인지 호기심이 모아지는 한편, 박영진의 분노로 김대희-신봉선의 연애에 브레이크가 걸리게 되는 것은 아닌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지난 21일 진행된 공개 녹화에서 첫 등장한 박영진은 김대희에게 여자친구가 있다는 장동민의 말에 “얼굴 볼 필요도 없이 빨리 결혼 날짜 잡아”라며 신봉선을 불러내 김대희와 신봉선의 결혼 초읽기를 예감케 했다. 하지만 신봉선의 충격적인 비주얼을 본 박영진은 곧바로 장동민에게 “엎드려 뻗쳐”를 외치며 분노 게이지를 폭발시켜 객석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과연 ‘예비 시할아버지’ 박영진과 ‘예비 손주며느리’ 신봉선의 범상치 않은 첫 만남이 어떻게 그려질지 궁금증을 자극하는 가운데, 신봉선은 이 위기를 극복하고 박영진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개콘’은 오늘(25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