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 김정현, 3각 넘어 펼쳐진 4각 관계에 ‘멘붕’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사진제공=씨제스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사진제공=씨제스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에 불었던 로맨스 훈풍에 환장할 위기가 찾아온다.

‘으라차차 와이키키’(연출 이창민, 극본 김기호·송지은· 송미소, 이하 ‘와이키키’) 는 25일 세상 불편하기 그지없는 동구(김정현)의 어쩌다 데이트 현장을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동안 의지와 달리 가는 곳마다 사고를 치는 윤아(정인선)를 못마땅하게 여겼던 동구는 옥상 격리 이후 윤아를 달리 보기 시작했다. 엄마처럼 챙겨주고 따뜻하게 배려하는 윤아의 정을 느낀 것. 동구는 윤아를 향한 특별한 감정을 ‘동정’이라고 정의하며 애써 부정했지만 윤아에게 관심이 있다며 집까지 찾아온 상현(김호창)에게 무한 질투를 느꼈다. 건물주 정숙(전수경)의 가압류를 피하려던 작은 거짓말이 눈덩이처럼 커지며 윤아와 결혼식을 올리기도 했다. 조금씩 설렘을 느끼는 동구 앞에 전 여자친구 수아(이주우)가 등장하면서 삼각 로맨스를 예고했다.

예측 불가 전개로 웃음을 선사하는 ‘와이키키’ 매직이 ‘신이 버린 사나이’ 동구의 짝사랑과 만나며 코믹 시너지를 발산한다. 공개된 사진 속 동구는 윤아도, 수아도 아닌 예린(박민하)과 데이트 중이다. 그것도 윤아와 수아가 두 눈 시퍼렇게 뜨고 지켜보는 가운데. 꽃미소를 장착한 예린은 다정하게 김밥을 먹여주기도 하고 발마사지를 해주기도 하며 지극 정성을 쏟는다. 그러나 멘탈이 탈탈 털린 동구는 안절부절 눈치를 보느라 식은땀을 줄줄 흘리고 있다. 동구의 속도 모르고 부드러운 엄마 미소로 억지 데이트를 관전하는 윤아와 수아의 표정은 삼각을 넘어 사각으로 전개된 점입가경 로맨스를 궁금하게 만든다.

서서히 윤아를 향한 마음을 인지하기 시작한 동구 앞에 수아가 다시 나타나면서 핑크빛 단꿈에 빨간불이 켜진다. 새 연인 윤석(설정환)과 떠날 예정이었던 수아가 어찌 된 사연인지 와이키키에 머물게 된 것. 동구의 변화를 눈치챈 와이키키 청춘군단의 매서운 눈을 피하느라 수아 핑계를 대는 동구의 위장 작전을 오해한 수아가 완벽한 이별을 위해 소개팅을 주선하면서 동구의 멘탈 붕괴 데이트가 펼쳐진다.

‘와이키키’ 제작진은 “본의 아니게 얽히고설킨 4각 관계의 주인공들이 한자리에 모인 환장의 데이트 현장에서 동구의 웃픈 고군분투가 펼쳐진다. 그만큼 신선하고 빵 터지는 웃음이 준비돼 있다”고 밝혔다.

‘와이키키’ 7회는 오는 26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