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유기’ 이승기, 송종호에 “내가 널 왕으로 만들어 주겠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화유기'/ 사진=tvN 방송화면

‘화유기’/ 사진=tvN 방송화면

‘화유기’ 이승기가 송종호에게 “왕이 돼라”라고 말했다.

24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에서는 손오공(이승기 분)과 강대성(송종호 분)이 대면했다.

이날 손오공은 아사녀(이세영 분)를 찾아가 “우마왕의 아들을 찾아준다더니 만들기라도 했냐”며 몰아세웠다. 그러자 아사녀는 “그래서 나를 죽이기라도 할 거냐. 태울 거냐”고 되물었다.

손오공은 “나는 너를 지켜줄거다”라며 “강대성과 함께 꼭 용을 불러라”라고 말했다.

방송말미 손오공은 강대성을 만나 지금까지 죽인 인물들의 환영을 보여주며 자극했다. 강대성은 당황해했다.

손오공은 “내가 가진 걸 줄 테니 당신이 하고 싶은 걸 해. 그쪽이 여기 있는 인간들 중에 가장 나쁜 놈이다”라며 “나쁜 놈 주제에 왕이 되고 싶어 하니까 왕이 돼라. 내가 널 왕으로 만들어 줄게”라고 말해 의중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