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박세영 “데뷔 직전까지 통금 있었다…지금도 ‘인증샷'”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는형님' 박세영/ 사진=JTBC 방송화면

‘아는형님’ 박세영/ 사진=JTBC 방송화면

 

‘아는형님’ 박세영이 데뷔 직전까지 통금 시간이 정해져 있었다고 고백했다.

24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는 배우 박세영과 정혜성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나를 맞춰봐’ 코너에서 박세영은 “내가 회식을 하면 꼭 하는 게 뭘까”라는 문제를 냈다.

먼저 김영철은 “노잼이라고 했잖아. 유머를 세 개 준비해간다”라고 대답했다. 박세영은 어이가 없다는 듯 김영철에게 다가가 뿅망치로 때렸다.

이어 서장훈이 “술로 파도 타기”를 한다고 말했고, 박세영은 “내가 술을 못 마신다”며 정답이 아니라고 말했다.

박세영이 “이걸 하면 주변 사람들이 놀란다”며 “회식을 안 할 때도 한다. 촬영이 늦게 끝나도 이걸 한다”고 힌트를 줬다.이에 강호동이 “부모님께 인증샷을 보낸다”고 정답을 맞췄다.

형님들은 성인이 되어서도 부모님께 꼬박꼬박 인증샷을 보내는 박세영을 의심하며 “예전에 부모님 주무시는 거 보고 살짝 나온 적 있지?”라고 떠 봤다. 박세영은 “다들 부모님 주무시는 거 보고 나와본 적 있지 않아”라며 말끝을 흐려 웃음을 자아냈다.

박세영은 “내가 25살에 데뷔했는데, 데뷔 직전인 24살까지 통금 시간이 정해져 있었다. 아무리 늦어도 10시까지 집에 돌아와야 했다”며 “일찍(새벽에) 나가서 저녁까지 놀았다”고 털어놨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