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정혜성, 민경훈 따라잡기 “쌈자를 몰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는형님' 박세영-정혜성/ 사진=JTBC 방송화면

‘아는형님’ 박세영-정혜성/ 사진=JTBC 방송화면

‘아는형님’ 정혜성이 민경훈 모창을 선보였다.

24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는 배우 박세영과 정혜성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정혜성은 ‘복면가왕’ 출신다운 노래 실력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김연우의 ‘이별택시’를 열창했다. 맑은 음색과 안정적인 가창력으로 고음까지 시원하게 소화했다.

이어 박세영은 “하루가 힘들때면 나~”  하며 다소 자신없는 듯 노래를 시작했다. 듣고 있던 김희철이 “많이 긴장했구나”라고 말했고, 이수근은 “후렴으로 바로가”라고 덧붙였다. 박세영은 “이게 후렴이야”라고 말하며 고개를 숙였다.

서장훈이 “버즈 노래는 어떻게 생각해?”라며 유도하자, 정혜성이 대신 나서 “쌈자를 몰라” 하며 민경훈 모창을 시작했다. 두성을 이용한 민경훈 특유의 동작을 따라해 폭소를 안겼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