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 제작진 “조재현 하차 불가피…최대한 빠른 시기에 해결”(공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크로스' 조재현

‘크로스’ 조재현

배우 조재현이 ‘성추문’을 인정한 가운데 그가 출연 중인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 제작진이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크로스’ 제작진은 24일 “조재현의 소속사 입장 발표에 따라 해당 배우의 하차가 불가피하다는 내부 결정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크로스’에서 해당 배우가 맡은 극 중 배역 캐릭터를 고려해 최대한 빠른 시기에 해당 드라마에서 빠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조재현은 보도자료를 통해 자신을 향한 성추문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