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허영지, 김현정 ‘멍’ 열창…반전 매력 ‘폭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불후' 허영지/ 사진=KBS2 방송화면

‘불후’ 허영지/ 사진=KBS2 방송화면

허영지가 반전 매력을 과시했다.

24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서는 대한민국이 사랑한 국민 애창곡 2부 무대가 펼쳐졌다. 뮤지컬 배우 정영주, 김용진, 이현, 노브레인, 홍진영, 허영지 등이 출연했다.

이날 허영지는 김현정의 ‘멍’을 열창했다. 허영지는 새하얀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감성적인 무대를 펼쳤다. 그러다 옷을 찢는 퍼포먼스로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숨겨뒀던 섹시미로 객석의 환호를 이끌었다.

하지만 휘성을 꺾지 못했다. 1부 우승자 휘성은 422점으로 3연승을 차지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