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 T자 대본 신공…유연성 甲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 사진제공=SM C&C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 사진제공=SM C&C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이  놀라운 유연성을 과시했다.

SBS 새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는 방송 첫 주부터 두 자릿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때론 유쾌하게, 때론 가슴 떨리게, 때론 눈물이 툭 떨어지게 만드는 ‘리얼어른멜로’의 탄생이라는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감우성(손무한 역), 김선아(안순진 역), 오지호(은경수 역), 박시연(백지민 역), 김성수(황인우 역), 예지원(이미라 역)등 6인6색 배우들의 매력적인 연기가 드라마의 재미를 배가시켰다는 반응이다.

특히 4년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감우성의 활약은 상상을 초월했다. 그는 온몸을 내던진 코믹연기부터, 눈빛 하나로 안방극장을 뒤흔드는 감성연기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극을 이끌었다. “역시 감우성”이라는 극찬이 끝없이 쏟아지고 있는 이유다.

24일 ‘키스 먼저 할까요’ 제작진은 감우성의 반전 가득한 촬영현장 비하인드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 감우성은 ‘키스 먼저 할까요’ 세트장 바닥에 앉아 스트레칭을 하며 대본을 보고 있다. 놀라운 유연성을 자랑하며 다리를 일자로 쭉 편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대본에 한껏 집중한 표정과 진지한 눈빛도 인상적이다.

제작진은 “실제 촬영장에서도 감우성은 정말 멋진 배우다. 완벽한 촬영 준비와 연기는 물론, 함께 하는 배우들과의 호흡도 탁월하다. ‘키스 먼저 할까요’를 통해 펼쳐질 감우성의 특별한 매력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