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알베르토, 올림픽 응원? “한국 vs 이탈리아 경기 때 침묵”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백년손님' 알베르토/ 사진제공=SBS

‘백년손님’ 알베르토/ 사진제공=SBS

‘백년손님’ 알베르토가 ‘침묵 응원’

24일 방송되는 SBS 백년손님’에서는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가 출연해 국제부부만의 특별한 스포츠 경기 응원법을 공개한다.

한국생활 12년차인 알베르토는 스스로 “이제 한국 사람이 다 됐다”고 인정할 만큼 자타가 공인하는 명예 한국인이다. 평창 동계 올림픽이 한창인 요즘 한국이 ‘제 2의 고향’이 된 알베르토가 ‘한국 대 이탈리아’ 경기에서는 어느 쪽을 응원할 지 궁금해졌다.

성대현은 알베르토에게 “스포츠 경기를 볼 때 한국과 이탈리아가 맞붙으면 어느 나라에 더 마음이 가느냐”고 물었다.

알베르토는 “종목에 따라 다르다. 축구는 무조건 이탈리아다”라고 대답해 열혈 축구팬임을 밝혔다.

이때 MC 김원희가 “아내와 함께 한국-이탈리아의 올림픽 경기를 보게 될텐데, 그 때의 상황이 궁금하다”며 질문을 던졌다. 이에 알베르토는 “그 때는 누구의 편도 들지 않고 조용히 있는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알베르토는 “조용히 있다가 한국이 이기면 아내와 함께 기뻐하며 축하한다. 만약 이탈리아가 이겼을 경우에는 조용히 마음속으로 축하를 한다”고 덧붙였다.
애국심 강한 아내 앞에서 ‘평화’를 위해 ‘침묵 응원’을 한다는 것이다. 국제부부의 평화를 위한 알베르토만의 ‘차분한 침묵 응원법’에 스튜디오는 웃음바다가 됐다.

‘백년손님’은 24일 토요일 오후 5시 25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