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영미”…정가은·지상렬, 컬링 ‘안경선배’ 김은정 따라잡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정가은-지상렬 컬링 응원/ 사진=정가은 인스타그램

정가은-지상렬 컬링 응원/ 사진=정가은 인스타그램

방송인 정가은과 지상렬이 평창 동계 올림픽 선수들을 향한 응원 메시지를 보냈다.

지난 23일 정가은은 자신의 SNS 채널을 통해 “워~ 영미~ 대한민국 컬링팀 금메달 따러 가즈아! 끝까지 화이팅!!! #영미야가즈아 #대한민국컬링대표팀 #2018평창동계올림픽 #가즈아 #주문을걸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정가은과 지상렬은 안경선배의 트레이드 마크인 동그란 안경을 낀 채 “영미”를 외치며 경기에 집중한 김은정 선수의 카리스마 넘치는 무표정을 고스란히 재현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정가은은 엄격, 근엄, 진지를 뜻하는 일명 ‘엄근진’ 포커페이스로 바나나를 먹는 김은정 선수의 디테일한 모습까지 놓치지 않고 따라하며 웃음을 안겼다.

대한민국 여자 컬링 대표팀은 일본 대표팀을 상대로 한 준결승 빅매치에서 11엔드까지 이어진 접전 끝에 8:7로 승리를 거두며 결승행 티켓을 따냈다.

정가은과 지상렬은 JTBC 새 프로그램 ‘별다방'(별걸 다하는 방랑삼남매)에서 2MC로 호흡을 맞춘다. 오는 3월 중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