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매직 시작”… ‘골목식당’ 시청률 상승 ‘동시간 1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골목식당'/ 사진제공=SBS

‘골목식당’/ 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시청률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1부 시청률 4.7%, 2부 시청률 6.3%(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지상파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백종원은 지난주에 이어 충무로 ‘필스트리트’ 골목상권 사장님들을 위한 솔루션을 진행했다.

백종원은 청년들이 운영하는 스테이크 집을 찾아가 직접 맛 평가에 나섰다. 사람에 따라 맛이 다 달랐던 스테이크 집에서 백종원은 “설명이 부족한 가게”라는 분석과 함께 “부챗살 스테이크의 특성을 손님들에게 설명해줄 직원이 필요하다”는 조언을 덧붙였다.

이어 백종원은 ‘멸치국수’ 집도 찾아갔다. 사장님에게 자신의 레시피대로 원가를 절반 줄이는 육수 비법을 전수하려 했지만, 사장님은 탐탁치 않아했다. 결국 두 사람은 일반인 대상으로 ‘블라인드 육수 대결’을 펼쳤고, 7:4로 백종원이 승리했다. 백종원은 “사장님을 설득시킬 수 있겠다”며 기뻐했다.

돈스파이크와 차오루는 메뉴 선정을 위한 요리대결을 펼쳤다. 돈스파이크는 헝가리식 돈가스(슈니첼)와 육개장(굴라쉬)을 선보였고, 차오루는 중국식 ‘훈둔’을 준비했다. 백종원과 김성주는 두 요리 모두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지만, 승리는 돈스파이크에게 돌아갔다. 특히 돈스파이크는 자신의 요리가 마음에 들지 않자 “다시 하겠다”고 할 정도로 열의를 드러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2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