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초점] 김하온 ‘명상 스웨그’, 증오 빼고 가자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net '고등래퍼2' 첫 회에서 학년별 싸이퍼 2학년 1위를 차지한 김하온과 그의 실력에 놀라는 그루비룸의 박규정.

Mnet ‘고등래퍼2’ 첫 회에서 학년별 싸이퍼 2학년 1위를 차지한 김하온과 그의 실력에 놀라는 그루비룸의 박규정.

“안녕, 나를 소개하지. 이름 김하온 직업은 traveller.
증오는 빼는 편이야 질리는 맛이기에.
그대들은 verse 채우기 위해서 화나있지.” (김하온이 ‘고등래퍼2’ 첫 싸이퍼 대결에서 보여준 랩 가사 中) 

Mnet ‘고등래퍼2’에서 반전의 출연자가 등장했다. 첫 회부터 뻔한 싸이퍼 대결의 분위기를 찢고 나온 김하온이다.

지난 23일 처음 방송된 ‘고등래퍼2’에서 김하온은 독특한 플로우와 자신만의 철학이 담긴 랩으로 당당히 학년별 싸이퍼 2학년 1위를 차지했다.

김하온은 여러 모로 다른 출연자나 기존의 래퍼들과는 다른 스타일을 보여줬다. 우선 그의 랩에는 화나 증오가 없다. 그 흔한 ‘bitch”motherfuck’ 등도 빠져있다. 어떤 래퍼들은 라임을 맞추기 위해, verse의 빈 자리를 채우기 위해 아무 생각 없이 집어넣는 그 자리를 김하온은 ‘traveller’와 ‘meditation’과 같은 무해한 단어로 채웠다.

플로우도 색달랐다. “안녕, 나를 소개하지. 이름 김하온”이라며 전학 온 첫 날 새 친구들에게 자기 소개하듯, 말하듯이 시작한 플로우는 어느새 비트를 타고 유려하고 힘있는 랩으로 바뀌어 있었다.

그야말로 김하온의 ‘폭풍 성장’이다. 김하온은 사실 ‘고등래퍼1’에 출연했지만 그리 돋보이지 않는 랩 실력으로 분량도 확보하지 못한 채 떨어졌다. 이후 약 1년 간 명상하고 배우며 ‘자기만의 것’을 만들어 온 김하온은 ‘고등래퍼2’ 첫 회에서 멋지게 자신의 스웨그를 증명해냈다. 김하온의 명상 스웨그는 풀버전과 비슷한 분량으로 거의 편집 없이 방송에 나갔고, 출연자들은 물론 심사위원들의 입이 벌어지게 만들었다.

시청자들의 반응도 뜨겁다. ‘김하온 학년별싸이퍼 풀버전’ 영상은 방송된 지 하루도 채 되지 않아 네이버TV에서 조회수 20만을 돌파했다. 시청자들은 ‘욕 빼고 자기 이야기 하는 것이 너무 멋있다”나 이제 자기소개 저렇게 할 거다”오늘로 명상 1일 차’ 등 김하온의 스웨그에 푹 빠진 댓글을 보냈다.

김하온은 ‘고등래퍼2’에 별 기대가 없던 많은 이들의 생각도 바꿔놨다. 힙합 커뮤니티에서조차 ‘고등래퍼 꿀잼”고등래퍼 진짜 볼 만하다”김하온 가사도 잘 쓴다’라는 반응이 주를 이루고 있다.

김하온과 다른 유력 출연자들이 지금의 페이스만 잘 지킨다면 방송에 앞서 제작진이 자신했듯, ‘고등래퍼2’는 화제와 의미를 동시에 잡을 프로그램이 될 전망이다.

‘고등래퍼2’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Mnet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