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현·이봉주, 평창 동계올림픽 응원…30년 우정 ‘중학교 동창’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윤서현-이봉주/ 사진제공=크다컴퍼니

윤서현-이봉주/ 사진제공=크다컴퍼니

배우 윤서현이 전 마라토너 이봉주 선수와 함께 평창에서 대한민국을 응원했다.

지난 24일 윤서현은 소속사 크다컴퍼니의 공식 SNS를 통해 “2018 평창 올림픽! 선수들의 열정에 박수를 보냅니다. 마지막까지 응원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윤서현은 전 마라토너 이봉주 선수와 함께 평창동계올림픽 경기장을 찾았다. 두 사람의 볼에는 태극기가 그려져 있었다. 또 태극기를 흔들며, 두 주먹을 불끈 쥔 채 힘찬 응원을 펼쳤다.

특히 윤서현과 이봉주 선수는 중학교 동창으로 30여년간 돈독한 우정을 이어오고 있다.

윤서현은 TV조선 일일 시트콤 ‘너의 등짝에 스매싱’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