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딘딘, 다크호스 등장에 “나라에서 성대 보존해 주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복면가왕' 딘딘/ 사진제공=MBC

‘복면가왕’ 딘딘/ 사진제공=MBC

‘복면가왕’ 새로운 가왕이 탄생할까.

오는 25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집시여인’에 도전하는 준결승 진출자 4인의 솔로곡 무대가 공개된다.

도전자 4인 모두가 쟁쟁한 무대를 선보인 가운데 새로운 가왕 ‘집시여인’을 위협하는 강력한 다크호스가 등장해 화제다. 듀엣곡 무대보다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실력으로 판정단 모두를 사로잡은 것.

한 복면가수는 파워풀한 성량으로 스튜디오를 뜨겁게 달궜다. 엄청난 실력에 청중들의 탄성이 이어진 가운데 판정단으로 자리한 딘딘은 “저분에게 미세먼지가 안 닿고 감기가 안 걸리게 나라에서 성대를 보존해줬으면 좋겠다” 라며 국가대표급 노래실력에 감탄했다.

다른 판정단들도 “컨디션에 난조가 없다면 여름까지 볼 수 있을 것 같다” 며 그가 집시여인을 밀어내고 새로운 가왕으로 등극할 것이라는 속내를 드러냈다.

하지만 그와 대결할 상대 복면가수 역시 실력파 가수로 호평을 받고 있다. 김구라는 장르를 넘나들며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주는 이 복면가수에 “전천후 음악인이 될 가능성이 큰 가수다”며 칭찬했다.

매력 넘치는 실력파 가수들의 대거 등장으로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상황. 과연 어떤 가수가 3라운드를 통과해 가왕 집시여인과 대면하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방송은 25일 오후 4시 50분.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