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티’ 전혜진, 지진희에 접근…김남주 향한 압박 시작됐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미스티'/ 사진제공=JTBC

‘미스티’/ 사진제공=JTBC

‘미스티’ 김남주를 향한 전혜진의 조용하지만 묵직한 압박이 시작됐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 7회에서는 친구 고혜란(김남주)과 남편 케빈 리(고준)의 사이를 안 서은주(전혜진)가 아무것도 모르는 척 본심을 숨긴 미스터리한 행동들로 방송 내내 시청자들을 긴장케 했다.

강태욱(지진희)에게 혜란이 싫어하는 노래를 좋아하는 노래라고 거짓말하며 미소를 짓는 은주는 대체 무슨 생각인 걸까.

서은주는 블랙박스 칩을 통해 케빈 리와 혜란의 키스를 확인했다. 믿을 수 없다는 듯 혼돈에 빠져있던 은주는 결심을 한 듯 밖으로 나섰다. 태욱이 건물 밖으로 나서설 때 마치 우연한 만남인 듯 인사를 건네기 위해서였다. 혜란과 케빈 리의 관계를 알게 되며 “너에게 받은 거 그대로 갚아주겠다”던 은주의 타깃은 혜란이 아닌, 태욱이었던 것.

은주는 철강 회사에서 들어온 위약금 소송을 빌미로 태욱에게 다가가기 시작했다. 저녁 식사를 제안했고 대답하지 못하는 태욱에게 “혹시 제가 불편하세요?”라며 거절하기 어려운 질문을 던졌다. 계약서 서류를 본다는 핑계로 태욱의 옆으로 밀착하며 묘한 기류를 자아내기도 했다. 속을 전혀 읽을 수 없는 은주의 눈빛으로 궁금증과 긴장감이 감돌았다.

선한 얼굴과 미소로 진심을 숨긴 채 태욱에게 접근, 혜란을 향해 조용한 압박을 시작한 은주. 그녀의 본격적인 활약으로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한 ‘미스티’는 오늘(24일) 오후 11시 8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