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밍쑨’ 정려원 “가수 출신, 자랑스럽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채널A '커밍쑨'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채널A ‘커밍쑨’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정려원이 가수 출신이라는 것에 대해 “너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23일 방송된 채널A ‘천만홀릭, 커밍쑨’에서다.

정려원은 2000년 샤크라로 데뷔했다. 현재는 많은 작품에서 연기력과 영향력을 뽐내고 있다.

은지원은 “지금은 흔한 일이지만 당시엔 가수에서 연기자로 전향하는 게 쉽지 않았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정려원은 “오디션에 가면 ‘가수 출신이라 얼굴 보려고 불렀다. 노래나 해봐라’라는 말을 들었다”고 토로했다. 또 정려원은 “감독님들은 내가 가수 출신이라는 것에 주목했다. ‘가수 냄새가 난다’ ‘가수 색깔이 보인다’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정려원은 “그럴 때마다 나중에 정말 잘 돼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웃었다.

이어 정려원은 “가수 출신을 ‘떼야 하는 꼬리표’라고 표현하는데, 왜 떼야 하나?”라고 반문하며 “가수 겸 배우가 왜 안 되냐. 나는 너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