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 사랑해’ 이성열, 송옥숙 도왔다 “이동하는 대리인이 아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미워도 사랑해' / 사진=방송 캡처

‘미워도 사랑해’ / 사진=방송 캡처

KBS1 ‘미워도 사랑해’ 송옥숙이 성년후견인 문제로 곤란한 상황에 이성열이 나타났다.

23일 방송된 ‘미워도 사랑해’ 73회에서는 근섭(이병준)과 부식(이동하)은 행자(송옥숙)의 성년후견인이 되게 위해 조사관을 불렀다.

행자는 “이 사람 내 대리인 아니다”라고 소리쳤지만 근섭은 “이 사람이 분노조절장애가 있다”라며 거짓말했다. 부식 역시 “중요한 결정하기엔 무리가 있다. 성년후견인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때 석표가 집에 나타났다. 그는 “변부식은 법적 대리인이 아니다. 김행자 사장님이 쓰러지기 전, 변 변호사를 해고했다는 통보문이다”라며 서류를 제출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