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학, 영화 ‘파도치는 땅’ 주연 확정…’힘 있는 연기력’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박정학 / 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정학 / 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정학이 영화 ‘파도치는 땅’에 주연으로 출연한다.

‘파도치는 땅’은 주인공 김문성(박정학)이 평생 고기잡이배 선장으로 살다 간첩으로 몰려 억울한 세월을 보낸 자신의 아버지를 외면하고 그의 연좌제를 피해 살며 무미건조한 일상을 보내다가, 아버지를 임종을 계기로 고향에 돌아가 가족과 주변 사람들과의 얽힌 관계를 회복하는 이야기다.

‘파도치는 땅’은 전주국제영화제의 간판 프로그램 ‘전주 시네마 프로젝트 2018’에 선정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정학은 최근 종영한 드라마 ‘돈꽃’에서 절절한 부성애를 연기해 존재감을 뽐냈다. 이 외에도 다수의 작품에서 자연스럽고 힘 있는 연기로 호평을 받아왔다. 또 그는 연극 ‘여도’ 세조 역으로 활약 중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