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대표 볼러들이 뭉친다…’전설의 볼링’, 예고편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전설의 볼링' 예고 영상 캡처 / 사진제공=TV조선

‘전설의 볼링’ 예고 영상 캡처 / 사진제공=TV조선

FT아일랜드 이홍기가 “300점 만점에 296점까지 쳐본 적 있다”고 말하며 볼링 실력을 뽐낸다.

오는 3월 16일 처음 방송되는 TV조선 ‘전설의 볼링’은 국내 최초 볼링 예능이다. 연예계 대표 볼러로 알려진 송은이·이홍기·세븐·서동원·박성광·권혁수·이연화가 뭉쳤다.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이홍기는 제작진에게 “300점 만점에 296점까지 쳐본 적이 있다”고 말했고 세븐은 “7번 연속으로 스트라이크를 쳐봤다”고 자랑했다.

머슬퀸 이연화는 “사람들이 볼링 선수하면 잘 할 것 같은 체형이라고 하더라“라며 볼링에 입문하게 된 계기를 밝혔고, 개그맨 박성광은 “볼링은 잘한다는 자부심이 있다”고 말했다.

‘전설의 볼링’은 오는 3월 16일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