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공녀’ 이솜, 마리끌레르 영화제서 올해의 루키상 수상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이솜 / 사진제공=마리끌레르, 아티스트컴퍼니

배우 이솜 / 사진제공=마리끌레르, 아티스트컴퍼니

배우 이솜이 제7회 마리끌레르 영화제에서 올해의 루키상을 수상했다.

영화 ‘소공녀’로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한 이솜이 지난 22일 CGV 청담씨네시티에서 열린 제7회 마리끌레르 영화제 개막식에서 올해의 루키상을 받았다. 이솜은 “의미 있는 상을 줘 감사드린다. 3월에 ‘소공녀’가 개봉하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소공녀’는 집만 없을 뿐, 일도 사랑도 자신만의 방식으로 살아가는 사랑스러운 현대판 소공녀 미소의 도시 하루살이를 담은 작품이다.

‘소공녀’는 오는 3월 22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