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들’ 이이경 “10대 시절 우울증 겪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이이경,괴물들

배우 이이경이 2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괴물들’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영화 ‘괴물들’에 출연한 배우 이이경이 10대 시절 우울증을 겪었다고 밝혔다.

이이경은 2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괴물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검정고시 출신으로 학교를 다니지 않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이경은 “우울증에 걸려서 학교를 나오게 됐다”며 “18살 때부터 노량진 옥탑방 생활을 했다. 혼자 사는 생활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괴물들’은 살아남기 위해 무슨 짓이든 해야 하는 소년(이원근(과 원하는 건 어떻게든 가져야 하는 소년(이이경), 그리고 두 소년 사이에 있는 천진난만한 소녀(박규영), 10대들의 권력과 폭력의 비극을 그린 청춘누아르다. 극중 이이경은 교내 1인자 용규가 사라지자 그 자리를 차지한 양훈 역을 맡았다. 강자한테 약하고 약자한테 강한 인물이다.

이이경은 “영화 속 저의 연기와 지금의 저를 보면 ‘우울증이 있겠냐’ 하지만 실제 저는 집에 있으면 가만히 있는 친구”라고 말했다.

‘괴물들’은 오는 3월8일 개봉 예정.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