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스케’ 정승환, 유희열에 “안테나의 다니엘 헤니”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유스케' / 사진=KBS

‘유스케’ / 사진=KBS

가수 정승환이 유희열을 두고 “안테나의 다니엘 헤니”라고 말했다.

오는 24일 밤에 방송되는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는 김형석·킬라그램·닉앤쌔미·정승환·왁스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발라드계의 세손’으로 불리는 정승환이 무대에 등장하자 여성 팬들의 환호가 이어졌다. 같은 소속사에 속한 유희열과 정승환은 다소 낯설고 민망한 분위기를 연출해 웃음을 유발했다.

곧 두 사람은 서로에게 “정승환은 안테나의 박보검””유희열은 안테나의 다니엘 헤니”라며 믿을 수 없는 별명을 공개했따.

차세대 발라드 주자로 불리며 차분한 이미지를 고수하던 정승환은 평소 즐겨 듣는 아이돌 가수들의 노래 메들리를 공개했는데, 흥에 겨워 폭풍 댄스까지 선보였다. 유희열은 부끄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최근 첫 정규앨범을 발표한 정승환은 홋카이도에서 촬영한 뮤직비디오 촬영 비화를 공개하며 유희열에게 불꽃같은 연기 지도를 받았다고 폭로하는 한편, 아이유가 작사에 참여한 선공개곡 ‘눈사람’의 작사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이날 밤 12시 2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