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 25일부터 ‘버스킹 프로젝트’ 시작…’남다른 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빅톤 / 사진=V라이브 캡처

빅톤 / 사진=V라이브 캡처

보이그룹 빅톤이 첫 버스킹 공연 장소를 기습 공개하며 ‘빅톤 버스킹 프로젝트(VICTON BUSKING PROJECT)’의 시작을 알렸다.

지난 22일 빅톤은 V라이브를 통해 “2월 25일 오후 2시 신촌 유플렉스 앞 광장에서 버스킹 공연을 한다”고 팬들에게 직접 밝혔다. 연이어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이하 플랜에이)는 트위터, 페이스북 등 공식 채널에 장소가 공개된 포스터를 게재했다.

앞서 플랜에이는 빅톤의 ‘버스킹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리며 공연 장소를 기습 공개할 것이라고 예고해 이벤트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버스킹 프로젝트’는 빅톤이 3주간 각기 다른 장소에서 색다른 버스킹 공연을 펼치는 이벤트이다. 빅톤은 공연 기획 회의, 연습실 상황 등 공연 직전까지 준비 과정을 팬들에게 밀착 공개할 예정이다.

빅톤 '버스킹 프로젝트' 포스터

빅톤 ‘버스킹 프로젝트’ 포스터

빅톤은 이번 ‘버스킹 프로젝트’를 비롯해 스쿨어택 프로젝트 ‘너를 만나러 가는 날’, 어쿠스틱 라이브 ‘달콤한 노래 한 잔’ 등 이색 이벤트를 펼치며 대중과 밀착 스킨십을 시도한 대표적인 아이돌 그룹이다.

이외에도 빅톤은 자작곡 및 커버곡 등 무료 음원을 온라인상에 꾸준히 공개하며 다양한 방식으로 팬들과 적극 소통하는 이례적인 행보를 펼치고 있다.

다음 빅톤의 버스킹 장소는 공연 당일인 3월 4일 전에 기습 공개 될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